연결 가능 링크

북한 당국이 해외 관광객 유치에 적극 나서고 있는 가운데 최근 들어 북한을 찾는 외국 관광객들의 수가 크게 늘어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자세한 소식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지난 주 북한을 방문하고 돌아온 복수의 한국 민간단체 관계자들은 27일 ‘미국의 소리’ 방송에 방북 기간 내내 북한을 방문한 중국과 일본 등 외국인 관광객들과 사업가들을 대거 목격했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을 찾는 외국인 관광객이 늘어나면서 중국 선양과 북한 평양을 오가는 고려항공편도 하루 1편에서 2편으로 증설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지난 주 북한을 방문하고 돌아온 민간단체 관계자입니다.

"토요일의 경우 심양에서 평양 순안공항으로 가는 비행기가 원래 1대인데 2대로 확대됐더라구요. 2대 모두 꽉 찼고 대부분 중국인이었어요. 나머지는 일본인이고 미국, 캐나다인들도 있었고, 조선여행사 버스에도 관광객들이 가득 찼어요"

평양의 순안국제공항의 경우 본관은 증축하고 새 건물을 짓는가 하면, 도착과 출발을 알리는 전광판도 LCD 모니터로 새로 정비했다고 민간단체 관계자들을 전했습니다.

또 다른 민간단체 관계자는 당초 평양 양각도 호텔에 묵을 예정이었지만, 이미 다른 해외 관광객들로 꽉 차 다른 호텔을 이용하라는 말을 들었다며 평양 시내 곳곳에서도 이들을 태운 대형 관광버스를 볼 수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민간단체 관계자들은 또 방북 기간 내내 활발한 북-중 교류를 실감했다고 전했습니다.

북-중 경협사업이나 관광을 위해 북한을 찾는 중국인들이 이전보다 크게 늘어났는가 하면, 평양 시내 곳곳에서 중국산 자동차나 제품을 목격할 수 있었다는 겁니다.

한 민간단체 관계자는 북측 관계자로부터 중국인들이 씀씀이가 커 중국과의 교류가 활발해지면서 북한 내부에도 현금이 돈다는 느낌이 들 정도라는 얘길 들었다고 전했습니다.

민간단체 관계자들은 또 평양 시내의 경우 각종 건설 공사가 활발히 전행되는 등 그 어느 때보다 활기찬 모습이었다며 밤에도 광고판에 불을 켜 놓는 등 전력 사정도 이전보다 나아졌다고 전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