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의 7대 종단 대표들이 오는 21일부터 24일까지 평양을 방문합니다.

한국 통일부는 19일 남북 교류에서 종교계의 공헌과 한반도 평화를 기원하는 종교인들의 염원을 고려해 7대 종단 대표와 실무자 등 24명의 방북을 승인했다고 밝혔습니다.

한국의 종교계를 대표하는 수장들이 동시에 북한을 방문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한국 내 일각에선 경색된 남북관계의 분위기 전환에 기여할 것이란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이들 종단 대표들은 중국 선양을 거쳐 평양에 들어갈 예정이며, 오는 24일까지 평양과 백두산 등에서 공동 모임과 기도회 등을 열 예정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