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프랑스에서 22일 실시된 대통령 선거 1차투표에서 사회당의 프랑스와 올랑드 후보가 1위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개표가 거의 완료된 가운데, 올랑드 후보는 28%의 득표율로 27%에 그친 니콜라 사르코지 현 대통령을 물리쳤습니다.

1위와 2위를 차지한 두 후보는 오는 5월6일 열리는 결선투표에서 다시 한 번 경쟁을 벌이게 됩니다.

다른8명의 후보들은 모두 탈락했지만, 극우파인 국민전선의 마린 르펜 후보는 예상보다 높은 18% 득표율로 3위를 차지해 여론조사 전문가들을 놀라게 했습니다.

사회당의 올랑드 후보는 1차 투표 결과 자신이 가장 유력한 후보가 됐다며, 다음 달 6일의 결선투표에 앞서 사르코지 대통령의 거친 공격이 예상된다고 말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