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아프간 주재 미 대사 ‘민간인 사상은 탈레반 책임’ (E)


윌리암 우드 아프가니스탄 주재 미국대사는 아프간 민간인들의 사상자 발생에 대해 탈레반 무장세력들이 책임을 져야 마땅하다고 말했습니다.

우드 대사는 25일 ‘미국의 소리’방송과의 회견에서 탈레반은 공격 때 민간인들을 적극적으로 끌어들이고 있으며, 심지어는 민간인들이 죽었다고 허위주장을 날조하기도 한다고 말했습니다.

우드 대사는 또한 미군이 아프간 민간인들의 사망에 괴로워하고 있다고 밝히고, 미국은 민간인 피해를 줄이기 위해 아프간 정부와 긴밀하게 협력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하미드 카르자이 아프가니스탄 대통령은 최근 탈레반 무장세력에 대한 소탕작전에서 90명의 민간인들이 희생된 데 대해 나토와 미군 주도 연합군을 비난한 바 있습니다.

*****

The U.S. Ambassador to Afghanistan says Taleban militants are to blame for civilian casualties in the country.

In an interview with VOA (South Asia Division), Ambassador William Wood said the Taleban actively involves civilians in its attacks and, sometimes, even makes up claims of civilian deaths.

Ambassador Wood also told VOA that U.S. forces are anguished by the deaths of Afghan civilians. He says the U.S. is working closely with the Afghan government to avoid them.

Afghan President Hamid Karzai has accused NATO and U.S.-led forces of carelessly killing 90 civilians in recent operations against the Taleban.

As for the strength of the Taleban insurgency, Ambassador Wood says it is getting weaker everyday. He says the United States has an ambitious program to help the Afghan government and army sustain and defend itself against insurgents.

He also says he is confident that Afghan police and army troops will improve with increased resources and cooperation with U.S. forces.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