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나이지리아 총파업으로 국제유가 반등 (E)


나이지리아의 석유근로자들을 포함한 노조의 총파업 여파로 18일 국제유가가 다시 반등세로 돌아섰습니다.

나이지리아의 총파업은 이번 주말부터 시작될 예정입니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에서 7월 인도분 원유가격은 거의 1달러가 올라 배럴당 68달러 91센트에 거래됐으며, 런던에서 북해산 브렌트유도 배럴당 72달러 11센트까지 치솟았습니다.

나이지리아는 아프리카에서 최대 산유국이며, 그동안 납치와 사회불안 등으로 이미 산유량을 크게 감축해 왔습니다. 나이지리아산 원유는 휘발유로 정제하기 용이한 경질유이기 때문에 석유회사들이 선호하고 있습니다.

*****

World oil prices rose today (Monday) as Nigerian trade unions, including oil workers' groups, called for a nationwide strike. The work stoppage is set to begin later this week.

Crude oil prices for July delivery rose nearly one dollar on the New York Mercantile Exchange, to trade as high as 68 dollars and 91 cents a barrel. Prices for Brent crude on the London exchange also rose (as high as 72 dollars and 11 cents).

Nigeria is Africa's largest oil producer and kidnappings and other unrest have already significantly cut oil production there. Strong global demand for oil and limited oil supplies mean disruptions can boost prices.

Nigeria's crude oil is prized by energy companies because it is relatively easy to refine into gasoline.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