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일본, 징용 문제에 “생각 변화 없다”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

일본은 징용 문제를 둘러싼 한-일 갈등과 관련 기본 입장에 변화가 없다고 14일 밝혔습니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이날 정례 기자회견에서 “타국 정상의 발언에 일일이 논평하는 것은 삼가고 싶다고 생각한다. 어쨌든 옛 한반도 출신 노동자 문제에 관해 지금까지 반복해 말했듯이 우리나라로서는 한국에 국제법 위반 상태의 시정을 계속 강하게 요구한다는 생각에 변화가 없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한국 문재인 대통령은 청와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징용 문제와 관련해 “한국이 제시한 해법만이 유일한 해법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일본이 수정 의견이 있다면 그것을 내놓고 함께 머리를 맞대 지혜를 모아나간다면 충분히 해결의 여지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또 문재인 대통령은 “일본 강제징용 관련 해법의 가장 중요한 부분은 피해자 동의를 얻는 해법을 마련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국과 일본은 일제 시절 징용 문제와 관련해 수출 규제를 하는 등 갈등을 겪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