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아베 일본총리 탑승기 화재후 진화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탑승한 항공기 내에서 작은 화재가 발생한 뒤 곧바로 진화됐습니다.

3일 NHK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날 동아시아 정상회의 참석 등을 위해 태국으로 향하던 아베 총리 탑승기 뒤쪽의 조리용 오븐에서 기내식 준비 중에 작은 불이 났습니다.

불을 발견한 승무원이 곧 진화했고 부상자는 발생하지 않았다고 일본 정부는 밝혔습니다.

또한 항공기는 예정대로 비행했으며, 기내식 제공에도 차질이 없었다고 덧붙였습니다.

일본 정부 전용기 운용은 항공자위대가 담당하고 있습니다.

해당 전용기는 올해 4월부터 보잉 747에서 보잉 777-300ER로 교체됐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