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스웨덴 한반도특사 "아직 기회의 창 열려있어"


켄트 해슈테트 스웨덴 외교부 한반도특사가 23일 서울 외교부에서 이도훈 한국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만났다.

미-북 실무협상 중재를 담당한 켄트 해슈테트 스웨덴 외교부 한반도특사는 23일 “기회의 창이 아직 열려 있다”고 말했습니다.

한국을 방문한 해슈테트 특사는 이날 오전 서울에 있는 주한스웨덴대사관저에서 진행한 기자간담회에서 “미-북 실무협상이 결렬됐다는 평가에 동의하지 않는다”며 예상했던 것보다 대화가 오래 이어졌고 실무자들이 솔직하고 정직하게 협상에 임했다고 본다고 말했습니다.

또 “북한이나 미국으로부터 협상을 중단하겠다는 이야기를 들은 적이 없다”며 기회의 창은 여전히 열려있는 만큼 스웨덴은 촉진자로서 역할을 계속해 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스웨덴은 조만간 미국과 북한에 초청장을 보낼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앞서 미국과 북한은 지난 4-5일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실무협상을 가졌으나 아무런 합의없이 끝났습니다.

VOA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