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푸틴, 사우디 방문..."양국 관계 지역 안정에 중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살만 사우디 국왕이 14일 리야드에서 만나 회담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어제(14일) 사우디아라비아를 방문했습니다.

푸틴 대통령은 이날 살만 사우디 국왕과 모하마드 빈살만 왕세자 등 왕실 지도부를 만났습니다. 푸틴 대통령이 사우디아라비아를 마지막으로 방문한 건 지난 2007년이었습니다.

두 나라 정상은 TV에 방영된 발언에서 두 나라 관계가 지역 안정과 안보에 중요하다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양국은 특히 에너지, 농업, 항공, 보건, 문화 분야에서 20건의 협약과 100억 달러 규모의 합작법인 30개를 설립하기로 합의했습니다.

러시아는 최근 중동의 두 맹주인 사우디아라비아와 이란과의 관계를 강화하고 있습니다. 사우디아라비아와 이란은 각각 이슬람 수니파와 시아파의 본거지로 적대관계에 있습니다.

한편 푸틴 대통령은 지난 9월 14일 사우디의 방공망 개선을 위해 최신형 지대공 미사일 체제를 팔 수 있다는 뜻을 밝히기도 했습니다.

사우디 정유 시설은 최근 드론과 미사일 공격을 받으면서 방공망 개선 필요성이 제기됐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