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일본 태풍 40여명 사망· 실종


13일 일본 사이타마현의 한 마을이 태풍 '하기비스'로 인한 폭우로 침수된 가운데, 대피하지 못한 차량의 화물 공간이 열려있다.

19호 태풍 '하기비스'가 일본 열도를 통과하면서 40여 명이 사망하거나 실종됐습니다.

13일 일본 공영방송 NHK에 따르면, 하기비스가 전날(12일) 저녁 상륙한 후 폭우와 강풍을 쏟아, 이날 오후 9시 현재 30명이 숨지고 15명이 행방불명 상태입니다.

부상자도 177명에 이르러, 사망자 수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입니다.

태풍으로 일본 각지에서 연간 강수량 30~40%에 해당하는 폭우가 쏟아졌습니다. 특히 가나가와현의 온천 관광지인 하코네에는 48시간 동안 1001㎜ 의 기록적인 비가 내렸습니다.

이 과정에서 나가사키시의 아파트 1층이 침수돼 60대 남성이 숨졌고, 치바현 이치하라시에서 돌풍으로 차량이 넘어져 탑승중이던 1명이 사망했습니다.

재산 피해도 속출했습니다. 나가노현 지구마강 제방 등 전국 하천 14곳이 범람, 주변 마을 주택이 물에 잠기고 논밭이 침수됐습니다.

한편 하기비스는 12일 오후 시즈오카현 이즈반도에 상륙해 밤새 간토·도호쿠 지방에 큰 비를 내린 뒤, 다음날 오전 미야기현 앞바다로 빠져나갔습니다.

일본 기상청은 13일 오후 6시께 태풍이 소멸해 온대성저기압으로 변했다고 발표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