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영국과 새 무역협정 준비”


마이크 폼페오 미 국무장관(오른쪽)과 도미니크 랍 영국 외무장관이 7일 국무부에서 열린 공동 기자회견에서 악수하고 있다.

미국 정부는 ‘브렉시트(Brexit ·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이후 영국과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새로운 무역협정을 맺을 준비가 돼 있다고 마이크 폼페오 국무장관이 밝혔습니다.

폼페오 장관은 어제(7일) 취임 후 처음으로 미국을 방문한 도미니크 랍 영국 외무장관과 회담 후 공동 기자회견에서 “우리(미국)는 문 앞에 서서, 손에 펜을 쥔 채” 영국과의 새 무역협정에 서명하기를 기다릴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랍 장관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영국과의 야심 찬 자유무역협정을 원한다고 명확하게 말한 바 있다”며 “10월 31일 우리(영국)가 EU(유럽연합)를 떠난 뒤 최대한 이른 시점에 그것을 실현하길 바란다”고 화답했습니다.

랍 장관은 10월 말 브렉시트 시한에 합의문 추인 여부에 관계없이 EU를 탈퇴한다는 영국 정부의 입장을 재확인하면서, 트럼프 대통령의 환대에 감사한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