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메르켈 독일 총리, 건강 이상설 일축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최근 불거진 건강 이상설을 일축했습니다.

메르켈 총리는 어제(29일) 일본 오사카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자신의 건강은 괜찮다고 말했습니다.

메르켈 총리는 지난 27일, 공식 석상에서 약 2분간 몸을 떨고 있는 모습이 카메라에 잡히면서 건강에 이상이 있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가 나왔습니다.

메르켈 총리는 또 지난 18일에도 야외 행사 도중 온몸을 떠는 증세를 보였습니다.

당시 독일 총리실은 탈수 증세가 원인이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올해 64살인 메르켈 총리는 지난 2005년 총리직에 오른 후 현재 4번째 임기를 수행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