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유전자변형 농산물 규제 완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1일 아이오와주 카운실 블러프스에 위치한 사우스웨스트 아이오와 재생 에너지 회사를 방문해 바이오연료로 사용된 곡물샘플을 살펴보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유전자 변형 농산물의 기술 검토 과정을 간소화하라고 관계기관에 지시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어제(11일) 아이오와주 에탄올 공장 방문 현장에서 ‘농업생명공학 규제 완화’ 행정명령에 서명하면서, "기술 검토에 속도를 내 농민들이 과학적 발전에 더 빨리 접근하고 혁신에 따른 모든 이익을 누릴 수 있게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에 따라 미 당국은 앞으로 180일 안에 농업생명공학 제품 규제 완화와 효율화 방안을 마련해야 합니다.

전문가들은 이번 조치를 미-중 무역전쟁에서 가장 큰 피해를 당하고 있는 농민들에 대한 배려로 보고 있습니다.

미국의 대두(콩) 재배 산업은 중국과 유럽연합(EU) 등 일부 해외 시장에서 허가 없이 유전자 조작 식품을 판매하지 못하도록 한 규정의 영향을 받고 있습니다.

미국 정부 당국자는 이번 조치가 “중국과 같은 무역 상대국들에 생명공학 산업에서 교역 장벽을 없애도록 압력을 가할 것”이라고 ‘CNBC’ 등 주요 언론에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