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유엔 미얀마 조사위원회, 미얀마 군부와의 관계 단절 촉구


이양희 유엔 미얀마 인권 특별보고관이 지난 3월 스위스 제네바 UN 본부에서 미얀마 로힝야 탄압 사태 관련 보고서를 발표하고 있다.

미얀마 내 소수민족인 로힝야족 탄압 사태를 조사 중인 유엔 인권이사회 산하 '미얀마 진실규명 위원회'가 인권 유린에 책임이 있는 미얀마 군부와 모든 경제적, 재정적 관계를 끊으라고 국제사회에 촉구했습니다.

위원회는 오늘(14일) 발표한 성명에서 로힝야 난민 사태 해결에 전혀 진전이 없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로힝야족은 미얀마 북서부 라카인주에 사는 이슬람 소수민족으로, 미얀마 군부의 탄압을 피해 2017년 8월 이후 73만여 명이 이웃나라인 방글라데시로 대피했습니다.

미얀마군은 현지 반군을 토벌하는 과정에서 로힝야족 양민을 학살하는 등 인권 유린 행위를 저지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미얀마 정부는 인권 유린 혐의를 부인하면서 군이 반군만 목표물로 삼았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유엔은 미얀마군이 현지에서 인종청소나 학살에 해당하는 행위를 저지른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미얀마 진실규명 위원회는 성명에서 미얀마 정부가 사태를 해결하거나 난민들의 안전한 귀환을 보장하려 한다는 증거가 없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관련 사태에 책임이 있는 미얀마 군부를 압박하고 폭력 사태를 완화하기 위해 군부의 자금줄을 끊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위원회는 오는 9월 조사 결과를 유엔 인권이사회 내 독립조사위원회에 제출합니다. 독립조사위원회는 이를 근거로 관련자 처벌 문제를 다룰 예정입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