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트럼프 마라라고 별장 불법 침입한 중국인 여성 체포


미국 플로리다주 팜 비치에 위치한 마라라고 리조트.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개인 휴양지인 플로리라 마라라고 리조트에 불법으로 잠입하려던 중국 여성이 체포됐습니다.

미국 언론은 '장유징'이라는 이름의 중국 여성이 지난달 30일 거짓말을 해 리조트의 보안 검색대를 통과하고, 통제 구역까지 불법으로 접근한 뒤 체포됐다고 보도했습니다.

당국이 법원에 제출한 기소장에 따르면 이 여성은 이날 보안 검색대에서 "수영장에 간다"고 말했으며, 경비 요원은 여성이 회원일 것으로 생각하고 들여보냈습니다.

이후 접수대에서는 "저녁에 열리는 유엔 중국계 미국인 협회 행사에 참석해야 한다"고 말하는 등 여성이 횡설수설한 것을 수상하게 여긴 비밀 경호국 요원이 여성을 체포했습니다.

체포 당시 이 여성은 여권 2개와 휴대전화 4대와 컴퓨터, 악성 소프트웨어가 깔린 휴대용 저장장치(USB) 등을 휴대하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여성은 비밀 경호국 요원에게 거짓말을 하고 통제구역에 불법 침입한 혐의를 받고 있으며, 당국은 여성이 리조트에 침입한 이유 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사건 당시 리조트에는 트럼프 대통령이 골프를 치고 있었으나, 이 여성을 대면하지는 않았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