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므누신 "미-중 고위급 무역 협상, 건설적"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왼쪽부터), 류허 중 부총리,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무역대표부(USTR) 대표가 29일 베이징 댜오위타이 국빈관에 포즈를 취하고 있다.

중국 베이징에서 어제(28일)부터 이틀 일정으로 열린 미-중 고위급 무역 협상이 마무리됐습니다.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은 오늘(29일) 트위터에 중국 협상단과 함께 찍은 사진을 올리고 "베이징에서의 건설적인 무역 협상을 마쳤다"고 밝혔습니다.

므누신 장관은 이어, "다음주 미국 워싱턴에서 중요한 논의를 이어가기 위해 류허 중국 부총리를 맞이할 것을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므누신 장관과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무역대표부(USTR) 대표가 이끄는 미국 대표단은 어제(28일) 중국에 도착해, 이틀 간 류허 부총리가 이끄는 중국 대표단과 협상을 벌였습니다.

주요 매체들은 미 정부 당국자의 말을 인용해, 중국이 기술이전 문제 등과 관련해 과거에는 제안한 적이 없는 진전된 세부 내용을 제안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미-중 간 협상 기간이 연장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오고 있습니다.

`로이터' 통신은 미국 관리의 말을 인용해, 양측이 진전을 이루는 한 협상이 5월 혹은 6월까지 이어질 수 있다고 전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