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영국 런던, 총성으로 폐쇄됐던 지하철 운행 재개


24일 영국 런던 경찰이 테러 공격으로 의심되는 총격이 발생한 옥스포드 스트리트 주변을 통제하고 있다.

영국 런던 시내에서 테러로 의심되는 총성이 발생해 폐쇄됐던 지하철역 2곳이 다시 운행을 재개했습니다.

영국 교통 당국은 공식 사회연결망 트위터 계정을 통해 24일 폐쇄됐던 옥스포드 서커스역과 본드 스트릿역에 지하철이 평소처럼 운행된다며 이 같이 밝혔습니다.

영국 경찰에 따르면 현재까지 총이 발사됐거나 심각한 부장사가 있다는 증거는 확인되지 않았다고 전했습니다.

앞서 런던 경찰은 쇼핑인파로 붐비는 시내 중심가에서 총성이 울렸다는 신고가 접수돼 무장 경찰이 긴급 출동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24일 오후 4시 30분 경 런던 시내 중심가인 옥스포드 서커스 지하철 역 인근에서 총성이 울리고, 시민들이 대피하는 등 소동이 벌어졌습니다.

런던 경찰은 성명을 내고 "무장 경찰을 현장에 보냈지만 현재까지는 사상자를 발견하지 못했다"며 "인근 시민들은 상황이 안정될 때 까지 건물 안에 머물 것"을 당부했습니다.

또 사건이 발생한 인근 지하철 역 두 곳을 폐쇄했으며, 현재 무장 경찰이 총성의 원인을 찾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당시 런던 시내에는 상점들의 대형 할인 행사 기간인 '블랙 프라이에드'를 맞아 물건을 사려는 사람들로 가득 붐빈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