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이란 외교관이 예멘의 수도 사나에서 18일 괴한의 총에 맞아 숨졌습니다.

수사 당국과 의료 관계자들에 따르면 이란 대사관의 알리 아사디 경제담당관은 무장괴한이 차를 타고 지나가며 쏜 총에 가슴과 어깨를 다친 뒤 결국 숨졌습니다.

수사 당국은 무장괴한이 아사디 경제담당관을 납치하려다 저항이 거세자 살해하고 달아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예멘에서는 외국인 납치가 빈번하게 일어나고 있습니다. 앞서 지난 해 7월에도 이란 외교관이 알캉에다 무장세력으로 보이는 괴한들에게 납치됐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