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 연방수사국(FBI)이 수도 워싱턴에 있는 러시아 국영 문화센터 담당자가 간첩일 가능성을 조사하고 있다고 격월간지 ‘마더존스’가 보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러시아과학문화센터’의 유리 자이체프 담당자는 모스크바를 방문하는 미국인들을 통해 정보를 수집해왔습니다.

하지만 미 연방수사국은 이 같은 조사가 진행 중인지 여부에 대한 언급을 거부했습니다.

하지만 워싱턴 주재 러시아 대사관 대변인은 ‘마더존스’의 보도를 부인하며, 이는 냉전시대를 상기시키는 터무니없는 의혹이라고 일축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