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세계은행이 지난 1년 동안 빈곤국에 지원한 액수가 창설 이후 최고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미국 워싱턴에 본부를 둔 세계은행은 23일 전세게 빈곤국에 지난해 6월부터 1년 동안 지원한 액수는 163억 달러라고 밝혔습니다.

전년도 지원 액수는 147억 달러였습니다.

그러면서 이 가운데 절반은 아프리카 국가들에 전달됐으며 4분의 1은 남부 아시아 국가를 위해 사용됐다고 전했습니다.

세계은행은 또 이 기간 전세계에 제공한 대출금과 기부금, 다른 재정 지원 등을 모두 합하면 526억 달러에 이른다고 밝혔습니다.

김용 총재는 23일 성명에서 "취임 후 1년간 세계은행의 성과는 훌륭했다"면서 "불확실성이 큰 시기에 개발도상국들이 직면한 경제적 도전을 해결하는 데 역할을 했다"고 자평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