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영국의 윌리엄 왕세손 부인 케이트 미들턴 왕세손비가 아들을 출산했습니다.

영국 관리들은 케이트 왕세손비가 22일 오후 4시24분쯤 3.8킬로그램의 건강한 남자아이를 출산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의료진은 산모와 아기 모두 건강하다고 전했습니다.

윌리엄 왕세손은 짧은 성명을 통해, “이보다 행복할 수 없다”고 심정을 밝혔습니다.

앞서 출산을 앞둔 케이트 왕세손비가 어제 오전 런던 세인트 메리 병원에 입원했다는 소식에 전 세계 언론들의 관심이 집중됐습니다.

데이비드 캐머런 영국 총리는 왕세손의 아기 탄생이 영국에 매우 중요한 일이라며, 이를 자랑스럽게 생각하는 온 나라가 축제 분위기에 빠졌다고 말했습니다.

이번에 태어난 아기는 그의 할아버지인 찰스 왕세자와, 아버지인 윌리엄 왕세손에 이어, 영국 왕위 서열 3위에 등극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