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이라크 수도 바그다드에서 폭탄 공격이 일어나 적어도 24명이 숨졌습니다.

어제 (14일) 사건은 정부 건물이 밀집한 알라위 지역에서 일어났습니다.

이 지역은 또 서방국가들 대사관이 있는 이른바 ‘녹색지대’ 에 인접한 곳입니다.

현재까지 이번 사건이 자신들의 소행이라고 나선 개인이나 단체는 없습니다.

이번 사건은 이라크 전쟁 10주년을 일주일 앞둔 시점에 발생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