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중국 정부가 동부 장쑤성 해안도시 치둥시에 하수처리시설 건설 계획을 철회한다고 한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28일 오전 1천명 이상의 시위자들이 하수처리시설 건설을 반대하는 대규모 시위를 벌였습니다. 이들은 치둥시 청사에 난입해 컴퓨터와 책상 등 사무기기를 파손하고, 청사 앞에 있던 차량들도 전복시켰습니다.

치둥시는 이날 성명을 발표하고 일본 종이 공장인 오지제지의 하수처리시설 건설 계획을 철회한다고 밝혔습니다.

이 시설은 공장의 폐수를 인근 바다에 버리기 위해 건설될 예정이었습니다.

중국에서는 수십년에 걸친 고속 경제 성장의 결과로 빚어지는 환경 파괴에 반대하는 시위가 최근 급증하고 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