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07.24 (목요일)

포토갤러리

  • 탈레반으로부터 총격을받고 영국의 퀸 엘리자베스 병원에서 회복 중인 파키스탄 소녀 말라라 유사프자이
  • 무장단체 탈레반의 총격을 받은 15세 파키스탄 소녀, 말라라 유사프자이
  • 영국 버밍엄에있는 퀸 엘리자베스 병원에서 후원자들로부터 온 카드를 읽고있는 말라라 유사프자이
  • 유엔이 11월 10일을 말라라 유사프자이의 날로 지정한 가운데 기도를 드리는 도의회 회원
  • 영국 버밍엄에있는 퀸 엘리자베스 병원에서 책을 읽고있는 말라라 유사프자이
  • 버밍엄에있는 퀸 엘리자베스 병원을 방문해 기념 촬영을 하는 영국의 윌리엄 헤이그(사진중앙) 외무장관, 아랍 에미레이트연합 셰이크 압둘라 빈 자이드 알 나흐얀(왼쪽) 외무장관, 파키스탄 레만 말리크 내무장관
  • 버밍엄 퀸 엘리자베스 병원에 입원 중인 말랄라 유사프자이(왼쪽)와 가족들
  • 파키스탄 이슬람바마드에서 연방장관과 기념촬영을하는 가족들

파키스탄 소녀, 탈레반에게 피격

입력일 2012.11.10

UN은 11월 10일을 여성을 위한 교육을 주장하다 탈레반으로부터 총격을 당한 14세 파키스탄 소녀 말랄라 유수프자이의 날로 지정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