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04.24 (목요일)

한반도 / 사회·재난·인권

한국 탈북자 단체, 유엔 북한인권조사위 촉구

27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유엔 북한인권위원회(COI) 설립 촉구 탈북자단체연합 기자회견에서 안명철(왼쪽.전 북한 22호 회령수용소 경비대원) 북한민주화운동본부 사무총장.
27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유엔 북한인권위원회(COI) 설립 촉구 탈북자단체연합 기자회견에서 안명철(왼쪽.전 북한 22호 회령수용소 경비대원) 북한민주화운동본부 사무총장.
글자 크기 - +
김환용
북한민주화운동본부 등 한국 내 탈북자 단체들은 유엔이 북한 인권문제를 조사할 독자적인 기구로 북한 인권조사위원회를 조속히 신설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이 단체들은 오늘(27일) 서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북한 문제를 해결하려면 인권문제가 먼저 해결돼야 한다며 이 같은 내용의 성명서를 발표했습니다.
 
성명서는 현재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리고 있는 제22차 유엔 인권이사회 회의에서 이 문제가 본격적으로 논의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나온 것입니다.
 
한편 북한 정치범 수용소에서 경비대원으로 근무하다가 탈북해 1994년 한국에 입국한 안명철 북한민주화운동본부 사무총장은 기자회견에서 정치범 수용소 수감자들이 핵 실험장 건설에 강제 동원됐다고 주장했습니다.
 
안 사무총장은 1992년 회령 정치범 수용소에서 일할 당시 수감자 100여 명이 트럭에 실려 어딘가로 가는 것을 봤는데 당시 보위원에게서 그들이 풍계리 만탑산 부근 핵 기지 건설에 동원되는 사람들이고 보안을 이유로 처형될 것이라는 말을 들었다고 증언했습니다.

VOA 뉴스 김환용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