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04.20 (일요일)

한반도 / 정치·외교·안보

조총련 중앙본부, 다음달 경매에 부쳐져

일본 도쿄 지요다구에 있는 조선총련 중앙본부 건물. (자료사진)
일본 도쿄 지요다구에 있는 조선총련 중앙본부 건물. (자료사진)
글자 크기 - +
김연호
일본에서 사실상 북한대사관 역할을 했던 조총련 중앙본부가 다음 달 경매에 부쳐집니다. 매각 절차가 끝나면  조총련의 일본 내 최대 활동 거점이 사라질 전망입니다. 김연호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일본 도쿄 지방법원이 25일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조총련) 중앙본부의 토지와 건물에 대한 경매 계획을 발표했습니다.
 
입찰 신청은 다음 달 12일에서 19일까지 접수하고, 이어 3월 26일 경매 절차에 들어가 3월29일 최종 낙찰자를 결정합니다.
 
도쿄 지방법원은 조총련 중앙본부의 부동산 상황을 정리한 ‘조사보고서’와 관련 권리를 기재한 ‘물건명세서’등을 공고했습니다.
 
공고에 따르면 매각 대상 토지는 약2천4백 평방미터에 이르며, 건물은 지상10층 지하2층으로 연면적은 1만1천7백 평방미터입니다.
 
토지와 건물의 평가금액인 경매 기준가액은 약 26억6천 8백만엔, 미화로 약 2천8백만 달러입니다.
 
입찰 하한가는21억 3천4백만 엔, 미화로 약2천2백만 달러로 이 보다 높은 금액 가운데 최고액을 제시한  응찰자에게 낙찰될 예정입니다.
 
도쿄 중심부 지요다구에 있는 중앙본부는 JR기차역과 가깝고 야스쿠니 신사와 호세이대학 근방에 있어 부동산 가치가 높은 것으로 평가되고 있습니다.
 
그러나 법원 공고 자료에는 동일본 대지진의 영향으로 중앙본부 건물 내벽이 깨지거나 금이 가 대규모 공사가 필요한 것으로 지적됐습니다.
 
이번 경매에 조총련은 입찰할 수 없기 때문에 매각 수속이 끝나면 조총련의 일본 내 최대 활동거점이 제3자에게 넘어가게 됩니다. 조총련은 현재 중앙본부 건물과 토지를 사용하고 있지만 낙찰자로부터 임대하지 못하면 퇴거해야 하는 상황입니다.
 
일본과 북한은 공식 외교관계가 없어 그동안 조총련 중앙본부가 일본에서 사실상 북한대사관 역할을 해왔습니다.  
 
현재 조총련 중앙본부 건물과 토지는 일본 정부의 채권 회수 기관인 정리회수기구 (RCC)의 요청에 의해 압류 상태에 있습니다. 일본 정부가 공적자금을 투입한 조총련계의 조은신용조합이 파산하면서 조총련이 정리회수기구에 6백27억엔, 미화로 약 7억8천만 달러의 빚을 졌기 때문입니다.
 
이에 대해 조총련은 중앙본부 건물이 제3자 명의로 등기돼 있는 만큼 채무이행 의무가 없다고 반박했지만, 지난 해 6월 일본 최고재판소는 조총련이 정리회수기구에 빚을 갚아야 한다고 최종 판결했습니다.
 
VOA 뉴스 김연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