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07.22 (화요일)

세계 / 아프리카

피스토리우스 재판 증인, 살인미수 논란

21일 남아프리카공화국 프레토리아에서 열린 오스카 피스토리우스의 보석심리에서, 증인으로 출석한 힐튼 보타 형사.21일 남아프리카공화국 프레토리아에서 열린 오스카 피스토리우스의 보석심리에서, 증인으로 출석한 힐튼 보타 형사.
x
21일 남아프리카공화국 프레토리아에서 열린 오스카 피스토리우스의 보석심리에서, 증인으로 출석한 힐튼 보타 형사.
21일 남아프리카공화국 프레토리아에서 열린 오스카 피스토리우스의 보석심리에서, 증인으로 출석한 힐튼 보타 형사.
남아프리카공화국의 ‘의족 단거리 주자’ 오스카 피스토리우스 사건의 검찰 측 핵심 증인인 형사가 살인미수 용의자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당국자들에 따르면 힐튼 보타 형사는 지난 2011년 7명이 탄 버스를 향해 총기를 발사해 살인미수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피스토리우스의 보석 여부를 결정하기 위한 3차 심리가 열렸습니다.

검찰 측은 피스토리우스가 의족을 신고 7m 가량 걸어간 뒤 잠긴 욕실을 향해 총탄 4발을 쐈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피스토리우스는 여자 친구 리바 스틴캄프의 죽음이 사고였다며, 살인 혐의를 계속 부인하고 있습니다.

피스토리우스는 욕실 안에 절도범이 있는 것으로 생각하고 총을 쐈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