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04.21 (월요일)

세계 / 아프리카

말리 대통령 "무장세력과 대화 불가"

지난 16일 바마코 공군기지를 방문한 디온쿤다 트라오레 말리 대통령.
지난 16일 바마코 공군기지를 방문한 디온쿤다 트라오레 말리 대통령.

멀티미디어

글자 크기 - +
디온쿤다 트라오레 말리 임시 대통령은 말리 북부 지역을 장악한 이슬람 반군과의 대화 가능성을 배제했습니다.

그러나 트라오레 대통령은 세속 무장단체인 ‘투아레그’와는 대화에 나설 생각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투아레그는 지난 해 1월 북부 지역에서의 자치권을 주장하면서 반란을 일으켰습니다.

이후 이슬람 반군이 당시 정권을 타도하고 북부 지역을 장악하자 이들과 협력해 왔습니다.

하지만 반군 측이 엄격한 이슬람 법률을 도입하면서 두 단체의 협력이 중단됐습니다.

트라오레 대통령은 오늘 프랑스 라디오와의 인터뷰에서, 투아레그가 자치권 주장을 중단한다면 대화할 의향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