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12.22 (월요일)

한반도 / 정치·외교·안보

'북한, 핵실험장에 방사능 계측 장비 설치'

구글 어스가 지난해 11월 13일 촬영한 북한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핵실험장 일대 모습.
구글 어스가 지난해 11월 13일 촬영한 북한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핵실험장 일대 모습.
김환용
북한이 핵실험장에 방사능을 계측하는 장비 등을 새롭게 설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국 정부는 북한이 핵실험을 강행할 경우 보다 강력한 추가 제재를 가하는 방안을 주요 관련국들과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군 소식통은 북한이 함경북도 풍계리 핵실험장에 핵실험 후 갱도 밖으로 새어 나오는 방사능을 측정하는 계측장비를 설치한 것으로 한-미 정보당국이 파악하고 있다고 31일 밝혔습니다.
 
이 소식통은 또 핵실험장의 수평 갱도 속의 핵 기폭장치를 원격으로 조정해 폭발시키는 지휘통제차량과 비슷한 차량도 포착돼 정밀분석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한국 군 당국은 핵실험장의 이런 움직임이 실험이 임박했다는 징후일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이명박 대통령은 청와대에서 외교안보장관회의를 열어 북한이 한국에서 정부가 바뀌는 시기를 틈 타 한반도의 군사적 긴장을 높이고 있다며 강력한 대응태세를 갖추라고 지시했습니다.
 
이에 따라 합동참모본부는 일선 전방부대의 경계태세를 강화했고 특히 정보와 작전 화력 전담 부대는 3단계에서 2단계로 경계 수준을 한 단계 높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회의에서는 또 북한이 핵실험 등 도발에 나서지 말 것을 경고하는 내용의 결의도 채택됐습니다. 이미연 청와대 외신대변인입니다.

[녹취: 이미연 청와대 외신대변인] “정부는 북한이 일체의 도발적 언동을 즉각 중단하고 안보리 결의를 포함한 국제적 의무를 준수할 것을 촉구하며, 만약 북한이 상황을 오판해 또 다시 도발을 강행한다면 매우 엄중한 결과를 초래할 것임을 경고한다.”
 
한국 정부는 특히 북한이 3차 핵실험을 강행할 경우를 대비해 지난 22일 유엔 안보리가 채택한 대북 제재 결의안 2087호보다 훨씬 강력한 제재안을 주요 관련국들과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조태영 한국 외교통상부 대변인입니다.
 
[녹취: 조태영 외교통상부 대변인] “정부는 물론 북한 핵실험을 막기 위해 노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만, 북한 핵실험과 관련해 안보리 조치를 포함하여 핵실험이 있을 경우의 대응 방안을 중요 국가들과 협의해오고 있습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와 관련해 지금까지 나온 제재안으로는 북한이 오판할 가능성이 있다며 최근 포착된 정황들을 볼 때 북한이 핵실험을 하는 것으로 보는 게 상식이라며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이 당국자는 이에 따라 여러 가지 선택 방안을 놓고 우방들과 검토하고 있는 단계라고 밝혀 유엔 안보리의 기존 결의보다 포괄적인 제재 방안이 논의되고 있음을 내비쳤습니다.
 
예를 들어 북한이 제재를 피하기 위해 만든 유령회사들을 추적해 제재 명단에 추가하는 방안이나, 현금 이동을 제한하는 등의 한층 강화된 금융 제재와 해운 제재 등이 포함될 수 있다는 전망입니다.
 
군사적 제재 조치가 포함될 가능성에 대해선 이 당국자는 여러 선택 방안을 검토하는 단계에서 미리 판단하지 않겠다며 신중한 반응을 보였습니다.
 
이 당국자는 또 중국도 북한의 미사일 도발보다 핵실험을 굉장히 엄중하게 받아들이고 있기 때문에 추가 제재 결의안을 추진할 경우 보다 적극적으로 동참할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서울에서 VOA 뉴스 김환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