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11.22 (토요일)

한반도 / 정치·외교·안보

한국 외교안보수석 "북한, 핵무기 환상 깨야"

천영우 청와대 외교안보수석 비서관. (자료사진)천영우 청와대 외교안보수석 비서관. (자료사진)
x
천영우 청와대 외교안보수석 비서관. (자료사진)
천영우 청와대 외교안보수석 비서관. (자료사진)
김은지
한국의 외교, 통일 정책 고위 당국자들은 오늘(30일) 북한의 핵실험 강행 방침을 강하게 비판하면서 북한의 도발에 대한 국제사회의 강력한 대응을 주문했습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천영우 청와대 외교안보수석은 북한이 핵무기에서 구원을 찾을 수 있다는 생각을 버리도록 만들어야 한다며 이를 위한 최상의 방법은 북한의 도발에 대한 대가의 수준을 높이는 것이라고 제시했습니다.

천 수석은 미국의 헤리티지재단 등이 서울에서 연 국제 학술 회의에 참석해 북한의 비핵화를 위한 외교적인 접근법에 한번 더 기회를 줘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천 수석은 북한을 정말 아프게 할 모든 조치를 하는 동시에 비핵화를 택할 경우 거부할 수 없을 정도의 혜택을 보여줘, 북한이 둘 중 하나를 택하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특히 핵 무기를 신권정치의 최고 가치로 여기는 북한 지도부에게 이란에 내린 것과 같은 강력한 조치를 한다면 국제사회의 경고에 귀를 기울일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류우익 통일부 장관도 축사에서 일시적인 눈앞의 무사안일을 위해 북한의 핵 개발을 외면하고 잘못을 덮으면 훗날 돌이킬 수 없는 큰 화를 부르게 될 것이라며 북 핵 문제에 대한 경각심을 촉구했습니다.

류 장관은 이와 함께 변화하는 것만이 북한이 사는 길이라며, 지금이라도 핵무기 개발을 멈추고 주민들을 먹여 살릴 궁리부터 해야 한다고 북한 지도부를 향해 촉구했습니다.

통일부 김형석 대변인의 기자 설명회 내용입니다.

[녹취: 김형석 대변인] “(장관은 오늘 축사에서) 북한 핵은 절대 용납할 수 없다는 점을 밝히면서 북한이 핵을 포기하고 좋은 선택을 하기를 재차 촉구했습니다. 북한이 변화하여 스스로를 돕는 길로 나선다면 우리도 함께 나서 돕겠다는 뜻을 다시 한 번 밝혔습니다.”

류우익 장관은 또 통일 노력이 병행되지 않는 분단 관리는 분단의 고착으로 이어질 위험이 있다며 통일 준비의 필요성도 강조했습니다.

북한의 핵개발이 마지막 실용화 단계를 거치고 있는 만큼, 이를 막기 위한 시간이 많지 않다는 점을 고려하면 통일 준비의 필요성은 더욱 커진다는 설명입니다.

류 장관은 이를 위해 통일 재원을 준비하기 위한 제도적 장치를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통일부 김형석 대변인의 부연 설명입니다. 

[녹취: 김형석 대변인] “남북관계를 정상적인 토대 위에 올려놓고 통일을 적극적으로 추진해야 된다, 구체적으로는 지금 현재 국회에 계류 중인 남북협력기금법 개정안이 조속히 의결되어서 통일재원에 대한 안정적인 제도적 장치가 마련되었으면 좋겠다는 취지의 말씀을 하셨습니다”

이번 학술회의는 북한을 정상국가로 전환시키기 위한 한국과 주변국의 수단과 북한에서 예상되는 급변 사태의 관리 그리고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 등을 주제로 열렸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은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