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09.22 (월요일)

한반도 / 정치·외교·안보

미 클린턴 장관 "북한 김정은 도발에 실망"

29일 미국 워싱턴에서 인터넷 회견을 가진 힐러리 클린턴 국무장관.
29일 미국 워싱턴에서 인터넷 회견을 가진 힐러리 클린턴 국무장관.
최원기
미국의 힐러리 클린턴 국무장관은 북한이 핵실험 계획을 중단할 것을 희망한다고 밝혔습니다. 최원기기자가 전해드립니다.

인트로: 힐러리 클린턴 국무장관은 29일 북한의 핵실험 위협과 관련해 “북한 김정은 정권이 그 길을 가지 않기를 희망한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클린턴 장관] WE STILL HOPE…

클린턴 장관은 이날 인터넷을 통한 회견에서 북한이 핵 실험을 강행했을 경우 대응 방안에 대한 질문을 받고 “어떤 조치가  있을지 미리 말하고 싶지 않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또 클린턴 장관은 북한 핵문제는 “미국을 비롯한 국제사회에 대한 위협”이라며 “북한의 행태를 바꾸기 위해 한국,일본, 중국,러시아 당국자들과 긴밀한 협의를 갖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클린턴 장관은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에게 실망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클린턴 장관] SO REGRETTABLE…

클린턴 장관은  젊은 김정은 제1위원장이 당간부뿐만이 아니라 주민들의 민생을 돌보고 개방을 기대했었는데 미사일을 발사하는 등 도발적인 행동과 언사를 해 실망했다고 말했습니다.

클린턴 장관은 또 국무장관직에서 물러난 다음 회고록을 쓸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2016년에 대통령에 출마할 것이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대답하지 않았습니다.

VOA뉴스 최원기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