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10.26 (일요일)

한반도 / 정치·외교·안보

북한, “핵 실험 외 다른 선택 없어”

지난 4일 촬영된 풍계리 핵실험장 위성사진.
지난 4일 촬영된 풍계리 핵실험장 위성사진.
북한이 핵 실험을 강행하겠다는 의지를 다시 한 번 밝혔습니다.

북한의 노동당 기관지인 노동신문은 26일 ‘다른 선택은 없다’라는 제목의 '정론'을 통해, 핵 실험이 아니라 그보다 더한 것도 해야 한다는 것이 인민의 요구라며 다른 선택은 절대 있을 수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신문은 유엔 안보리가 다른 선택의 여유를 주지 않았다며, 끝장을 볼 때까지 나가는 길 밖에 다른 길이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앞서, 북한은 지난 24일 국방위원회 명의의 성명에서 여러 가지 위성과 장거리 로켓, 높은 수준의 핵실험이 미국을 겨냥하게 된다는 것을 숨기지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미국 존스홉킨스대 국제대학원 산하 미-한연구소가
운영하는 북한 동향 분석 웹사이트 '38 노스'는 25일, 북한이 3차 핵실험을 실시할 준비가 거의 돼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38노스의 설립자인 조엘 위트 연구원은 위성사진 분석결과 북한 지도부가 명령하면 핵 실험이 수 주일 안에 실시될 수 있을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