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11.01 (토요일)

한반도 / 정치·외교·안보

남북 협력단체들, 인수위에 교류 정상화 주문

지난해 1월 북한으로 향하는 한국의 대북 지원 밀가루 수송 차량. (자료사진)
지난해 1월 북한으로 향하는 한국의 대북 지원 밀가루 수송 차량. (자료사진)
김은지
남북 경제협력과 대북 지원 사업을 하는 단체들이 대통령직 인수위원회에 대북 정책에 대한 의견을 잇달아 건의하고 있습니다. 천안함과 연평도 사태로 중단된 남북간 교류협력을 정상화할 필요가 있다고 주문했습니다.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금강산관광 재개 범국민운동본부’는 대통령직 인수위원회에 금강산 관광의 조속한 재개를 위해 노력해줄 것을 당부하는 내용의 건의문을 제출했습니다.
 
이 단체는 건의문에서 4년 넘게 중단된 금강산 관광을 재개하려면 남북간 대화가 먼저 이뤄져야 하는 만큼 차기 정부가 남북 대화를 적극 모색해야 한다고 주문했습니다.
 
지난 1998년 시작된 금강산 관광은 2008년 7월 한국 관광객이 북한군이 쏜 총에 맞아 숨지면서 중단됐습니다.
 
이후 남북한이 관광 재개 조건을 둘러싸고 이견을 보이면서 금강산 관광은 4년 넘게 재개되지 못하고 있습니다.
 
이 단체는 관광 재개를 위한 해법으로 남북한 이산가족 상봉을 활용하는 방안을 제안했습니다. 금강산기업인협의회 최요식 회장입니다.
 
[녹취: 최요식 회장] “관광 재개를 위해선 남북한이 먼저 대화를 해야 하고 그 순서가 인도적 사안인 이산가족 상봉을 하면서 관광 재개의 분위기를 조성하자는 내용이구요. 남북간에 적대적으로 가선 안 된다는 것이 대다수 국민들의 생각이므로, 인수위원회도 이를 받아들일 것으로 생각합니다. ”

‘금강산관광 재개 범국민운동본부’는 지난해 9월 금강산 관광 재개를 위해 종교와 시민사회단체, 금강산 관광 사업자들이 모여 만든 단체입니다.

대북 사업자들의 모임인 ‘남북경협 활성화 추진위원회’도 남북경협 활성화를 논의하기 위한 간담회를 열 것을 인수위원회에 건의했습니다.

이 단체는 간담회에서 5.24대북 제재 조치로 중단된 남북 경협사업을 부분적으로 재개하고, 어려움을 겪는 기업들을 지원하는 방안 등을 논의하길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이들은 특히 건의문에서 기업인들의 방북과 북측 관계자들과의 접촉을 승인해줄 것을 요청했습니다.

대북 인도적 지원단체들의 건의도 잇따랐습니다.
 
한국 50여 개 대북 인도지원단체의 협의체인 ‘대북협력 민간단체 협의회’는 지난 16일 민간단체의 대북 지원 활동을 정상화하는 조치를 요청하는 내용의 건의서를 보냈습니다.
 
북민협 회장단체인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 황재성 부장입니다.
 
[녹취: 황재성 부장] “민간 대북 지원의 정상화와 함께 민간 단체에 대한 남북 협력기금 집행을 재개해야 한다는 점, 중단된 지방자치단체 지원 재개, 마지막으로 대북 지원에 대한 사회적 합의가 도출돼야 한다, 이런 합의를 바탕으로 실질적으로 인도적 대북 지원 실행을 위한 민관 협력의 틀이 필요하다는 내용이 담겨 있습니다. “
 
대북 지원 활동을 해온 한국기독교교회 협의회도 이달 중순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이 남북간 신뢰 형성을 위해 북한에 먼저 정상회담을 제의할 필요가 있다는 내용을 담은 대북정책 제안서를 전달했습니다.

대북 지원과 남북 경협 단체들은 한국 차기 정부가 출범한 뒤 인도적 지원과 교류협력 등 비정치적인 분야의 대화로 경색된 남북 관계의 물꼬를 트길 기대했습니다.
 
하지만 최근 북한의 비핵화 포기와 핵실험 강행을 시사하는 발언이 나오자 또 다시 남북한 교류협력 재개가 멀어지는 게 아닌 지 우려의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은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