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04.22 (화요일)

한반도 / 정치·외교·안보

중국 외교부 "북한, 신중히 행동해야"

정례 브리핑 중인 중국 외교부 홍레이 대변인 (자료사진).
정례 브리핑 중인 중국 외교부 홍레이 대변인 (자료사진).
글자 크기 - +
최원기
북한이 3차 핵실험 가능성을 거론한 가운데 중국 정부가 북한에 ‘신중한 행동’을 촉구했습니다.
 
중국 외교부의 훙레이 대변인은 23일 “우리는 유관 국가가 냉정을 유지하면서 신중히 행동하기를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훙레이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북한 국방위원회가 3차 핵실험을 예고한 것을 어떻게 평가하느냐는 물음에 “한반도 정세를 격화시키는 행동을 하지 말아야 한다”며 이 같이 말했습니다.
 
이어 훙레이 대변인은 “우리는 한결같이 한반도 비핵화가 반드시 실현되어야 한다고 주장해왔다”며 “각 당사국이 공동 노력해 조선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수호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훙레이 대변인은 “9.19 공동성명의 각 내용이 철저히 준수되어야 한다”며 “이런 과정을 통해 평화와 안정을 지키고 조선반도의 비핵화를 진척시켜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최원기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