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07.26 (토요일)

한반도 / 정치·외교·안보

미 대북정책대표 "협상 가능성 열려 있어"

24일 한국 서울에서 임성남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을 면담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는 글린 데이비스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
24일 한국 서울에서 임성남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을 면담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는 글린 데이비스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
김환용
글린 데이비스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제재 결의가 나왔지만 미국은 여전히 북한에 협상의 문을 열어 놓고 있다고 오늘(24일) 서울에서 밝혔습니다. 하지만 북한은 미국을 겨냥해 한층 더 노골적으로 반발했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유엔 안보리의 대북 제재 결의가 나온 가운데 데이비스 특별 대표는 북 핵 협상이 재개될 지 여부는 북한이 하기에 달려 있다고 밝혔습니다.
 
미국측 6자회담 수석대표이기도 한 데이비스 특별대표는 서울에서 한국측 수석대표인 임성남 외교통상부 한반도 평화교섭본부장과 회동한 뒤 가진 약식 기자회견에서 북한이 핵 무기와 다단계 미사일을 포기하고 평화와 발전의 길을 택하면 손을 내밀 의향이 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녹취: 글린 데이비스 대북정책 특별대표] “We the United States of America are still open to authentic and credible negotiations…”
 
데이비스 특별대표는 미국은 여전히 9.19 공동성명을 이행하기 위한 진정성 있고 신뢰할 수 있는 협상에 문을 열어놓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글린 데이비스 대북정책 특별대표] “This is not a moment to increase the tension on Korean Peninsula…”
 
데이비스 대표는 또 지금은 한반도 긴장을 높일 때가 아니라면서 북한은 한국에 새 정부가 출범하고 외교적 해법을 찾는 일에 늘 관심을 갖고 있는 미국 대통령의 임기가 새롭게 시작된 만큼 기회를 잡아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와 함께 지속 가능한 남북 관계 발전이 없다면 미북 관계도 근본적으로 진전될 수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데이비스 특별대표는 이번에 채택된 안보리 결의 2087호에 대해 북한이 기존 안보리 결의를 위반한 것은 용인할 수 없는 일이기 때문에 이에 대한 새로운 제재 결의는 필요하고 정당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북한이 제재 결의에 반발해 추가 핵실험을 위협하고 나선 데 대해선 북한이 핵 실험을 한다면 그것은 실수라고 거듭 경고했습니다.
 
하지만 북한은 이날 또 다시 최고 권력기구인 국방위원회 명의의 성명을 내고 나라와 민족의 자주권을 지키기 위한 전면전에 진입할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녹취: 조선중앙TV] “우리가 계속 발사하게 될 여러 가지 위성과 장거리 로켓도,우리가 진행하게 될 높은 수준의 핵 실험도 우리 민족의 철천지 원수인 미국을 겨냥한다는 것을 숨기지 않는다”
 
북한은 지난 23일에도 3차 핵 실험 가능성을 내비친 외무성 성명을 발표했는데 성명 주체나 표현에서 한층 강도가 높아졌습니다.
 
이에 대해 한국 정부는 북한이 또 다시 도발에 나선다면 북한이나 국제사회 모두에 피해만 줄 뿐이라며 민생 개선에 주력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조태영 외교통상부 대변인입니다.

[녹취: 조태영 외교통상부 대변인] “우리 정부는 북한이 국제 사회의 지속적인 경고에 귀를 기울이고 핵 실험을 포함한 추가적인 도발은 감행하지 말 것을 다시 한 번 강력히 촉구합니다”
 
한편 미국과 한국 두 나라는 안보리 제재 결의와는 별개인 양자 차원의 추가적인 대북 제재 방안에 대해선 신중한 태도를 보였습니다.
 
일단 안보리 결의에 담긴 제재 활동에 충실하면서 양자 또는 독자 제재가 더 필요한 지 여부를 따져 보겠다는 겁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환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