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08.28 (목요일)

한반도 / 정치·외교·안보

한국 인수위 "북한 3차 핵실험 하지 말아야"

23일 한국 대통령직 인수위원회 공동기자회견장에서 북한 외무성 성명 발표에 대한 입장을 브리핑하는 윤창중 인수위 대변인.
23일 한국 대통령직 인수위원회 공동기자회견장에서 북한 외무성 성명 발표에 대한 입장을 브리핑하는 윤창중 인수위 대변인.
최원기
한국의 대통령직인수위원회는 23일 북한에게 대해  3차 핵실험 등 상황을 악화시키는 조치를 취하지 말라고 경고했습니다.
 
인수위원회의 윤창중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유엔 안보리의 대북 제재 결의에 대해 북한이 ‘한반도 비핵화 포기’를 선언한 데 대해 우려한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인수위가 공식적으로 북한에 대한 경고성 메시지를 던진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윤 대변인은 하지만, 현 단계에서 대응 주체는 정부이며, 정부가 현재 필요한 검토를 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선을 그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