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12.20 (토요일)

한반도 / 정치·외교·안보

미 전문가 "북한 핵실험 언제든 가능"

지난해 4월 18일 촬영한 북한 함경북도 풍계리 핵실험장 위성사진. 미국 '지오아이' 제공. (자료사진)
지난해 4월 18일 촬영한 북한 함경북도 풍계리 핵실험장 위성사진. 미국 '지오아이' 제공. (자료사진)
백성원
북한이 여전히 핵실험 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미국의 위성분석 전문가가 밝혔습니다. 언제든 핵실험이 가능한 상태라고 했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핵실험장에서 새로운 움직임이 포착됐다고 미국 스탠퍼드대 국제안보협력센터 닉 한센 객원연구원이 밝혔습니다.
 
[녹취: 닉 한센 연구원] “There is no question that they are still doing things there. I mean there is activity there; there are trucks, vehicles…”
 
한센 연구원은 18일 VOA와의 전화통화에서 지난해 12월23일 촬영한 위성사진을 분석한 결과 한달 전에 비해 더 많은 차량 이동과 새 통신장비가 설치된 게 보인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지난해 심각한 수해로 통신 케이블 등 주요 시설이 파괴돼 새 장비를 들여왔을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한센 연구원은 이런 움직임으로 미루어 북한이 핵실험 계획을 포기하지 않았으며, 언제든 실행에 옮길 준비를 마친 것으로 본다고 진단했습니다.
 
[녹취: 닉 한센 연구원] “I believe they are ready to go if they get the decision from higher-ups that they can touch it off…”
 
추가 핵실험이 필요한 북한으로선 정치적 결정만 내려지면 2주일 안에 실험이 가능하다는 겁니다.
 
그러면서 모든 조건이 맞아 떨어질 경우 2월 초도 가능한 시점이라고 했습니다.
 
또 이는 고농축우라늄을 이용한 핵실험이 될 수도 있고, 핵무기를 로켓에 탑재할 정도로 소형화하는 실험이 될 수도 있다고 내다봤습니다.
 
한센 연구원은 다만 핵실험용 갱도에서 여전히 물이 흘러나오고 있다며 물을 빼는 작업이 진행 중인지 혹은 저절로 새나오는 것인지는 확실치 않다고 말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미국 존스홉킨스대 국제관계대학원 산하 미-한 연구소는 지난 달 28일 북한이 핵실험 준비상태를 유지하려면 갱도 내부의 설비에 손상이 가지 않도록 물이 불어나는 것을 막아야 하지만 스며나온 양에 문제가 있어 보인다고 설명한 바 있습니다.
 
한센 연구원은 북한이 핵실험 준비태세를 보여주는 중요한 증거들이 몇가지 더 있지만 이는 조만간 미-한 연구소 인터넷 웹사이트인 ‘38노스’를 통해 공개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