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10.02 (목요일)

한반도 / 정치·외교·안보

안보리, 22일 대북제재결의 채택 예정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회의. (자료사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회의. (자료사진)
이연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잠시 후 한층 강화된 대북 결의를 채택할 예정입니다. 지난해 로켓 발사를 총괄한 북한의 ‘조선우주공간기술위원회’가 새로운 제재 대상에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유엔 안보리가 미국 동부 시간으로 22일 오후 3시에 제재를 강화한 대북결의안을 채택할 예정입니다. 

이번에 안보리가 채택하는 결의는 지난해 4월 북한의 로켓 발사 당시 채택한 의장성명보다 제재 수위가 한 단계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유엔 외교관들은 15개 안보리 이사국 대다수가 초안 내용에 동의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앞서, 한국 외교통상부의 조태영 대변인은 22일 안보리의 대북제재 논의가 결론에 거의 이르렀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조태영 대변인 한국 외교통상부] “유엔 안보리 논의가 지금 막바지에 있습니다. 따라서 완전히 결론이 나지 않은 현 시점에서 우리 정부의 반응을 말씀드리는 것은 시기상조라고 생각합니다. 

초안은 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가 유엔 결의 위반이라고 규정하고 있습니다.

특히 초안은 지난해 로켓 발사를 총괄한 북한의 ‘조선우주공간기술위원회’를 새로운 제재 대상에 포함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북한 기업들과 몇몇 개인도 새로운 제재 대상에 추가되고, 북한 안팎으로 이동을 금지한 핵과 탄도 미사일 기술장비 목록도 갱신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구체적으로는 기관 6곳과 개인 4명이 자산 동결, 여행 제한 등 제재 대상에 추가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초안은 또 북한이 추가로 로켓을 발사하거나 핵실험을 강행할 경우 중대한 조치를 하겠다는 결단을 표명하는 등 강력한 대북 경고 메시지도 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국 외교통상부의 조태영 대변인은 한국 정부는 북한의 3차 핵실험에 반대하고 있음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녹취: 조태영 대변인 한국 외교통상부] “북한은 우리가 거듭 밝히고 촉구했듯이 도움이 되지 않는 그런 일을 하지 말고 민생을 챙겨야 합니다”

이 밖에 북한이 핵개발을 위해 밀수를 시도하는 불법 조달품을 겨냥한 새로운 규정도 초안에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미국과 중국은 지난해 12월 12일 북한이 장거리 로켓을 발사하자 유엔에서 대북 제재를 놓고 막후 협상을 벌여왔습니다.

중국 외교부의 훙레이 대변인은 22일 정례브리핑에서, 중국 당국자들이 최근 안보리 논의에 참여했음을 확인했습니다.

[녹취: 훙레이 대변인 중국 외교부]

훙 대변인은 중국 당국자들은 북한이 국제 사회의 우려에도 불구하고 위성 발사를 강행한 것으로 믿고 있다며, 중국은 이에 대해 유감이라고 말했습니다.

훙 대변인은 그와 동시에 안보리의 대응이 신중하고 적절한 것이어여 한다며, 안보리 결의가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수호하고  한반도 정세를 격화시키는 것을 피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VOA뉴스 이연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