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09.16 (화요일)

세계 / 아프리카

유엔 "말리 교전으로 난민 70만명 발생"

지난해 5월 모리타니아 남부지역의 난민 캠프으로 피신한 말리 난민. (자료사진)
지난해 5월 모리타니아 남부지역의 난민 캠프으로 피신한 말리 난민. (자료사진)

멀티미디어

아프리카 말리에서 해외 파병군과 이슬람 무장세력간 전투로 70만 명의 난민이 새로 발생했다고 유엔난민기구(UNHCR)가 18일 밝혔습니다.

말리에서는 지난 해에도 내전 과정에서 35만 명의 난민이 발생했었습니다.
 
난민기구 측은 이번에 새로 발생한 피난민 가운데 40만 명은 이웃국가들로 피신했으며, 나머지 30만 명은 집과 고향을 떠나 전국 각지로 흩어졌다고 지적했습니다.
 
말리에서는 지난해 군사 쿠데타가 발생하고 이슬람 무장반군이 북부 지역을 장악하면서 난민 문제가 주요 쟁점으로 떠올랐습니다.
 
한편 ‘국경없는 의사회’는 말리 국민들이 자체 병의원 시설을 이용하기 어려우며, 구호요원들 조차 난민들에게 접근하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