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11.24 (월요일)

세계 / 아시아

아베 총리, 취임후 첫 순방지 동남아 선택

16일 베트남 방문해 응웬 떤 중 베트남 총리(왼쪽)와 정상회담을 가진 신조 아베 일본 총리.
16일 베트남 방문해 응웬 떤 중 베트남 총리(왼쪽)와 정상회담을 가진 신조 아베 일본 총리.
김연호
아베 일본 총리가 취임후 첫 해외 방문지로 동남아시아를 택했는데요, 외교적 갈등을 빚고 있는 중국을 염두에 뒀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김연호 기자입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16일 나흘 일정으로 베트남과 태국, 인도네시아 순방에 나섰습니다.  지난달 말 취임한 이후 첫 해외 방문지로 동남아시아를 선택한 겁니다.

아베 총리는 당초 이달 중 미국을 방문해 오바마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가질 예정이었지만, 일정이 맞지 않아 동남아시아를 먼저 방문하기로 했습니다. 하지만 단순히 일정상의 이유로 동남아시아를 택하지는 않았을 거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아베 총리도 출국 직전 일본 기자들에게 이번 순방에 전략적인 의미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동남아 순방을 아베 정부가 추구하는 전략적 외교의 시작으로 삼고 싶다는 겁니다.
 
아베 총리는 자유와 민주주의, 기본적 인권과 법치주의라는 보편적 가치를 공유하는 나라들과 관계를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동남아시아의 중요성을 강조했습니다.
 
동남아시아 국가연합과 긴밀한 관계를 맺는 건 지역평화와 안정에 도움이 될 뿐만 아니라 일본의 국익에도 관계가 있다는 겁니다.  
 
일본 언론은 중국을 염두에 둔 발언으로 풀이했습니다. 중국과 영유권 분쟁을 벌이고 있는 아시아 국가들과 안보협력을 강화하려는 계산이 깔려 있다는 겁니다.
 
일본 역시 동중국해에서 센카쿠 열도를 둘러싸고 중국과 대립하고 있습니다. 중국은 해양 감시선과 정찰기를 주변 해역에 보내고 있고, 일본은 전투기 발진으로 맞서고 있습니다.
 
아베 총리는 첫 방문국인 베트남에서 응웬 떤 중 총리와 회담을 갖고 안보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베트남은 남중국해 난사군도를 둘러싸고 중국과 영유권 분쟁을 벌이고 있습니다.
 
미국 카네기 국제평화재단의 제임스 쇼프 선임연구원은 센카쿠 열도 문제야말로 일본이 당면하고 있는 가장 큰 외교문제라고 지적했습니다.

[녹취: James Schoff, 카네기 국제평화재단 선임연구원] “As they craft...”
 
영토주권과 항해의 자유, 해양 행동수칙에서 의견을 같이하는 나라들을 최대한 많이 모으는 게 일본의 전략이라는 겁니다.
 
하지만 쇼프 연구원은 아베 총리의 이번 동남아 순방이 경제적인 측면에서도 중요하다고 분석했습니다. 일본 정부가 국내경제를 일으키기 위해 동남아시아 국가들과 협력을 강화하고 있다는 겁니다.
 
미국 맨스필드 재단의 고든 플레이크 소장은 안보와 경제 측면에서 동남아시아에 접근하려는 일본의 태도는 새로울 게 없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고든 플레이, 맨스필드 재단 소장] “Japan has decades long...”
 
일본은 이미 지난 수십 년동안 무역과 투자를 통해 동남아시아 국가들과 활발한 경제관계를 맺어 왔고, 안보협력도 해왔다는 겁니다.
 
아베 총리는 지난 2006년 1차 집권 당시 ‘자유와 번영의 호’라는 기치 아래 동남아시아와의 협력을 강조한 바 있습니다. 
 
이번 순방에서도 오는 18일 인도네시아 방문 때 아시아 외교의 기본방침을 담은 ‘아베 독트린’을 발표할 예정입니다.
 
VOA 뉴스 김연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