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08.31 (일요일)

한반도 / 정치·외교·안보

한국 정부, 6.25 납북자 467명 추가 결정

지난 6월 서울에서 열린 '납북자 기억의 날' 행사. (자료사진)
지난 6월 서울에서 열린 '납북자 기억의 날' 행사. (자료사진)
김은지
한국 정부가 한국전쟁 당시 납북자를 추가로 발표했습니다. 통일부는 어제(16일) 대통령직 인수위원회 업무보고에서 납북자 문제 해결 방안으로 현물을 대가로 지급하는 방식을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정부 ‘6.25전쟁 납북피해진상규명위원회’는 전체회의를 열고, 민간인 467명을 한국전쟁 납북 피해자로 추가 인정했습니다.
 
이로써 2011년 초 위원회가 출범한 뒤 지금까지 한국 전쟁 납북자로 인정된 한국 국민은 모두 천 574명으로 늘어났습니다.

이번에 납북자로 인정된 이들 가운데는 당시 제헌국회의원이었던 조병한, 김종선 씨와 판사 정윤환, 신현욱 씨 등이 포함됐습니다.
 
조병한 전 제헌국회의원은 1950년 9월 2일 서울에서 인민군에 납치된 뒤 소식이 끊겼습니다.
 
납북피해진상규명위원회는 국무총리를 위원장으로, 외교통상부와 통일부 장관,민간위원 등으로 구성돼 납북 피해 진상조사와 생사확인과 송환 등에 대한 사항을 심의, 의결합니다.
 
한국 정부는 한국 전쟁 당시 약 10만 명의 한국 국민이 납북된 것으로 추산하고 있습니다.
 
이에 앞서 통일부는 대통령직 인수위원회 업무보고에서 납북자와 국군포로 문제 해결 방안을 보고했습니다.
 
통일부는 이들의 귀환을 위해 현금이나 현물을 대가로 지급하는 서독의 ‘프라이 카우프’ 방식 등을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은 대선 기간 국군포로와 납북자들의 귀환을 추진하겠다는 공약을 제시했습니다.
 
[녹취: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 “인도적 문제는 정치적 상황과 구분해 지속적으로 해결할 것입니다. 국군포로와 납북자들도 하루 속히 가족의 품에 안겨야 합니다.”
 
박 당선인은 지난 2002년 5월 김정일 국방위원장을 만난 자리에서 전쟁 당시 행방불명된 군인들의 생사를 확인하겠다는 발언을 이끌어 내기도 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은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