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12.21 (일요일)

세계 / 아프리카

프랑스군, 말리에 추가 병력 지원

15일 말리 공군 부대에 주둔 중인 프랑스군 병력.
15일 말리 공군 부대에 주둔 중인 프랑스군 병력.
프랑스군이 아프리카 말리 파병 병력을 증강하고 있습니다.
 
프랑스군 당국은 말리 북부 지역을 장악한 이슬람 반군을 격퇴하기 위해 15일 탱크와 장갑차 외에 신형 전투기를 추가로 동원했습니다. 
 
말리 수도 바마코에서 취재 중인 VOA 특파원은 이날 100여대의 프랑스 군 차량들이 코트디부아르로부터 국경을 넘어 말리에 도착했다고 전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프랑스 전투기들이 14일 밤 반군이 장악한 디아발리 마을을 대대적으로 공습했다고 목격자들이 전했습니다.
 
프랑스 군 당국은 말리 파병 인원을 점차 2천500명까지 늘릴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와 관련해 프랑수아 올랑드 프랑스 대통령은 말리에 프랑스 군을 계속 주둔시킬 의도는 없지만 상황이 안정될 때까지 병력을 유지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한편 나이지리아는 아프리카 서부 경제연맹 국가들이 말리에 파병을 결정함에 따라 24시간 이내에 말리에 병력을 파견하겠다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