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04.19 (토요일)

세계 / 중동

이라크 시아파 정치인 폭탄테러로 사망

15일 폭탄 테러로 숨진 수니파 정치인 이판 사둔 알 에사위.
15일 폭탄 테러로 숨진 수니파 정치인 이판 사둔 알 에사위.
글자 크기 - +
이라크 서부 안바르 주에서 15일 차량을 이용한 자살폭탄 테러가 발생해 수니파 유력 정치인과 경호원 등 2명이 숨졌습니다.
 
이날 테러로 숨진 이판 사둔 알 에사위는 수니파 이슬람 교도들의 전폭적인 지지를 받는 정치인입니다.
 
엘 에사위는 또 과거 미군과 협력해 국제 테러조직 알카에다에 맞서 싸운 수니파 토착 무장단체의 설립자이기도 합니다.
 
이번 테러의 배후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지만 최근 수니파들의 반정부 시위가 고조되는 가운데 벌어진 점으로 미뤄 시아파 과격 세력의 소행일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지적됐습니다.
 
안바르 주에서는 앞서 시아파 이슬람 교도 출신인 누리 알 말리키 총리에 반대하는 시위대 수 천 명이 시위를 벌였습니다.
 
시위대는 말리키 총리의 퇴진을 요구하는 한편, 정부의 수니파 수감자 석방과 수니파에 불리한 반테러법의 철폐 등을 촉구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