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09.15 (월요일)

한반도 / 정치·외교·안보

아베 총리, 납북자 문제 해결 방안 제시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자료사진)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자료사진)
김연호
아베 일본 총리가 일본인 납북자 문제 해결의 세 가지 조건을 제시했습니다. 북한이 어떻게 대응할지 주목됩니다. 김연호 기잡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지난 14일 정부 홍보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해 일본인 납북자 문제 해결을 위한 기본방침을 제시했습니다.

[녹취: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일본인 납북자 가운데 생존자는 모두 즉시 귀국하고, 안부가 불분명한 사람에 대해서는 진상 규명이 이뤄져야 한다는 겁니다. 북한이 납치범들을 일본에 넘겨야 한다는 점도 분명히 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납치 문제 해결을 총리의 사명으로 여기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아베 신조, 일본 총리]

납북자 가족들이 자식을 품에 안을 수 있는 날까지 아베 총리 자신의 사명은 끝나지 않는다는 겁니다.

아베 총리는 이달 안에 정부 산하 납치대책본부의 체제와 인력을 대대적으로 개선하고 납치 문제 해결을 위해 새로운 방침을 결정할 예정입니다. 집권 여당인 자민당은 지난 해 12월 총선 공약으로 북한에 대해 대화와 압력을 병행하면서 납치 피해자 문제를 해결하는데 힘을 쏟겠다고 밝혔습니다.

일본 시즈오카 현립대학의 이즈미 하지메 교수는 일본 총리가 직접 납북자 문제 해결의 조건을 제시한 사실에 의미를 뒀습니다.

[녹취: 이즈미 하지메, 일본 시즈오카 현립대학 교수] “총리가 명백하게 이런 세 가지 조건이 필요하다, 그렇게 얘기한 만큼 북일 사이에 다시 협상이 시작됐을 때 북한 쪽에서 그런 점을 의식하면서 협상할 것으로 보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하나의 모멘텀으로 만들었다고 볼 수 있습니다.”

이즈미 교수는 세 가지 조건 가운데 안부 불명자에 대한 진상규명부터 풀어나갈 수 있을 거라고 내다봤습니다. 북한이 이미 사망했다고 주장하는 납북자들에 대해서 납득할 수 있는 증거를 제시해야 한다는 겁니다.

하지만 유엔 안보리에서 대북제재가 논의되고 있고, 일본에서 오는 7월 참의원 선거가 있기 때문에 북한과 일본이 다시 만나 납북자 문제를 본격적으로 협상하기까지 시간이 꽤 걸릴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미국 카네기 국제평화재단의 제임스 쇼프 선임연구원은 더 회의적인 분석을 내놓았습니다. 아베 총리가 조건을 분명히 제시했다고 해서 납북자 문제에 돌파구가 생기기는 어렵다는 겁니다.

[녹취: James Schoff, 카네기 국제평화재단 선임연구원] “The conditions are pretty hard...”

북한 입장에서는 아베 총리의 요구를 들어주기가 상당히 어렵고, 그동안 북한이 보여온 협상 태도를 봐도 그럴 가능성이 별로 없다는 겁니다.

쇼프 연구원은 아베 총리가 지난 2002년 관방 부장관 자격으로 고이즈미 준이치로 총리를 수행해 평양을 방문했던 만큼, 개인적으로 북한, 특히 납북자 문제에 깊은 관심을 가지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번 발언도 그런 맥락에서 나왔고, 납북자 문제를 해결하라는 국내 정치적인 압력에 대응한 측면도 있다고 쇼프 연구원은 분석했습니다.

지난 해 일본 정부는 4년 만에 북한과 협의를 가진 뒤  국장급 본회담을 열었지만 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로 추가 회담을 무기한 연기했습니다.

VOA 뉴스 김연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