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10.23 (목요일)

한반도 / 사회·재난·인권

오바마 대통령, 북한어린이복지법 서명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 (자료사진)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 (자료사진)
김영권
바락 오바마 대통령이 14일 미 의회가 만장일치로 채택한 북한어린이복지법안에 서명했습니다. 미국 내 한인과 인권단체들은 서명을 크게 반겼습니다. 김영권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백악관은 14일 인터넷 웹사이트를 통해 오바마 대통령이 북한 어린이복지법안에 서명했다고 짤막하게 발표했습니다.

에드 로이스 현 하원 외교위원장이 발의한 북한어린이복지법은 제3국을 떠도는 북한 고아들과 탈북 여성이 출산한 어린이들을 보호하는 방안을 담고 있습니다.

이 법은 미 국무장관이 담당자를 정해 북한 어린이 보호 방안을 모색하고 관련 보고서를 의회에 제출할 것을 명시하고 있습니다. 또 어린이들에 대한 미국인 가정의 입양 가능성을 포괄적으로 검토할 것도 권고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북한어린이복지법은 구체적인 예산이나 정부 차원의 세부적인 지원 방안을 담고 있지 않습니다.

로이스 위원장은 미 의회가 지난 1일 법안을 만장일치로 채택한 뒤 발표한 성명에서 이 법안이 굶주림과 질병에 시달리는 탈북 어린이들의 인도적 위기 극복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미국의 여러 한인들과 인권단체들은 오바마 대통령의 법안 서명을 일제히 반겼습니다.

북한의 자유를 위한 미주한인교회연합(KCC)의 샘 김 사무총장은 15일 ‘VOA’에 매우 기쁘다며 오바마 대통령에게 감사하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샘 김 총장] “We are very glad and we are thankful to president…”

샘 김 총장은 오바마 대통령의 서명을 통해 북한 어린이들의 고통을 세상에 알리고 보호 방안을 찾을 수 있는 중요한 동력이 마련됐다고 말했습니다.

미국 내 한인 목사 3천여명이 참여하고 있는 KCC는 3년 전부터 워싱턴에서 북한의 자유를 위한 횃불집회를 열며 미 의회를 상대로 탈북 어린이 보호를 위한 법안 가결을 촉구해 왔습니다.  

샘 김 총장은 아직 가야할 길이 멀다며 미 국무부가 제대로 된 보고서를 작성하고 기존의 북한인권법이 효율적으로 집행될 수 있도록 활동을 더욱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김영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