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04.17 (목요일)

세계 / 미국

미국 보잉 787 항공기, 기술 결함 조사

지난 9월 일본 교도 공항 착륙 중인 보잉 787기. (자료사진)
지난 9월 일본 교도 공항 착륙 중인 보잉 787기. (자료사진)
글자 크기 - +
미국 항공당국이 최근 잇따라 결함이 드러난 신형 보잉 787 ‘드림라이너’ 항공기에 대한 전면 재조사에 착수했습니다.

이번 조치는 최근 보스턴에 착륙한 해당 항공기의 건전지 뭉치에서 불이 나는 사고가 발생한 데 따른 것입니다.

조사에서는 기체 균열에 대한 우려와 승객 안전 문제에 관한 정밀진단 등 전반적인 검토가 이뤄질 전망입니다. 

미국 교통안전위원회는 앞서 지난 7일 보스턴 로건 국제공항에서 발생한 일본항공 소속 보잉 787기의 건전지 뭉치 화재 사건에 대한 조사를 시작했습니다.

또 11일 오전에는 일본 도쿄에서 마츠야마로 향하던 전일항공 소속 787기의 조종석 창문에 금이 가는 결함이 발견됐습니다.

보잉의 신형 787 항공기는 지난 해에도 전자장치 문제로 비상착륙하는 등 여러 차례 문제가 나타났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