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08.29 (금요일)

세계 / 중동

이라크서 시아파 대상 테러...15명 사망

지난달 31일 이라크 카라다에서 시아파 교도를 겨냥해 발생한 차량 폭탄 테러. (자료사진)
지난달 31일 이라크 카라다에서 시아파 교도를 겨냥해 발생한 차량 폭탄 테러. (자료사진)
이라크 남부 지역에서 또 다시 시아파 교도들을 겨냥한 테러로 15명이 숨졌다고 이라크 관리들이 3일 밝혔습니다.

현지 경찰은 이날 공격이 무사입 마을을 겨냥했으며, 마침 시아파 순례자들이 카발라 시로 성지순례를 다녀온 직후 변을 당했다고 밝혔습니다.

차량을 이용한 이번 폭탄 테러로 사망자 외에도 수 십 명이 부상을 입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라크에서는 지난 달 31일에도 무사입과 바그다드, 힐라, 키르쿠크 등 전국에서 자행된 산발적인 테러로 시아파 순례자들을 포함해 모두 23명이 목숨을 잃었습니다.

아직까지 테러범들의 신원은 밝혀지지 않았지만, 경찰은 시아파 교도들을 표적으로 삼은 점으로 미뤄 수니파 과격 이슬람 단체의 소행인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