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04.20 (일요일)

세계 / 중동

이란 '미국 무인정찰기 2대 나포' 주장

지난 달 4일 이란 관영TV에서 이란이 나포했다며 공개한 미군 무인기.
지난 달 4일 이란 관영TV에서 이란이 나포했다며 공개한 미군 무인기.
글자 크기 - +
이란은 2일, 지난 해와 2011년에 미군 무인정찰기 두 대를 나포했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따라 이란이 나포 또는 격추를 주장한 미국의 무인기는 모두 4대로 늘어났습니다.

아미르 라스테가리 이란 해군 소장은 이날 국영언론들과의 인터뷰에서, 지난 11월과 2011년 여름 미국의 RQ-11 무인기를 나포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두 무인정찰기 관련 자료 대부분을 판독했다”고 말했습니다.

RQ-11 무인정찰기는 수동 발사와 원격 조작이 가능한 소형 항공기로, 미군 정보당국과 동맹국들이 사용하고 있다고 라스테가리 소장은 밝혔습니다.

이란은 앞서 미국의 무인기를 격추 또는 나포했다고 주장했지만 번번히 진위 논란에 휩싸였습니다.

미국은 이번에도 이란 측의 주장을 전면 부인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