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12.19 (금요일)

세계 / 중동

유엔 '시리아 내전 희생자 6만 명 넘어'

지난달 13일 시리아 아자즈에서 열린 반군 장례식에서 눈물을 흘리는 반군 병사.
지난달 13일 시리아 아자즈에서 열린 반군 장례식에서 눈물을 흘리는 반군 병사.

멀티미디어

시리아 내전 사태로 지금까지 6만 여 명이 숨졌다고 유엔이 밝혔습니다.

나비 필레이 유엔 인권최고대표는 2일, 지난 2011년 3월 시작된 시리아 정부 군과 반군의 무력 충돌로 적어도 6만 명이 숨졌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영국 런던에 본부를 둔 시리아인권관측소는 시리아 사태로 인한 사망자 수가 4만5천 명에 달한다고 발표한 바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시리아 정부 군이 2일 수도 다마스쿠스 인근의 한 주유소를 공습했다고 반정부 활동가들이 밝혔습니다.

믈레이하 동부 외곽 지역에서 이뤄진 이번 공습으로 주유를 위해 기다리던 운전자 등 수십 명이 목숨을 잃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시리아에서는 내전이 계속되면서 석유 공급 차질로 자동차 연료를 채우기 위해 주유소 앞에서 장시간 줄을 서는 경우가 많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