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08.01 (금요일)

세계 / 중동

시리아 총리 "반정부 단체와 평화회담 의향"

31일 정부군의 공격으로 무너진 건물 더미에서 동료의 사체를 찾는 반군 병사들. (자료사진)
31일 정부군의 공격으로 무너진 건물 더미에서 동료의 사체를 찾는 반군 병사들. (자료사진)
와엘 알 할키 시리아 총리는 반정부 단체와 평화회담을 가질 의향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알 할키 총리의 이번 발언은 라크다르 브라히미 유엔-아랍연맹 시리아 특사가 어제 시리아 사태 종식을 위한 해결책을 제안할 예정이라고 말한 데 대한 답변으로 나온 것입니다.
브라히미 특사는 시리아 정부와 반군 단체가 모든 폭력 행위를 중단하고 대화에 나서며, 과도정부를 세우도록 촉구하는 해결책을 마련했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브라히미 특사의 해결책은 바샤르 알 아사드 시리아 대통령의 미래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시리아 반군 단체들은 아사드 대통령이 사임하고 나라를 떠난 뒤에야 협상이 가능하다는 입장입니다.